메뉴

전체기사

사는이야기

인터뷰

사회

문화

교육

시정과 의정

정치

생활경제

기획특집

별내면으로 군 부대 이전?… “유감”
지역 여론 들끓어 22대 총선 이슈 부각… 朱시장은 주민 간담회 열어
김희우   |   2024.02.08 [08:57]

‘별내면으로의 군 부대 이전’을 놓고 지역 여론이 들끓고 있다.

 

22대 총선이 두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남양주을(진접·오남·별내) 선거구 출마 예정자들이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다.

 

국회 국방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이 ‘지역구 행보’를 본격화하면서 이전 예정 현장을 찾아 현황을 점검·확인한 데 이어 같은 당 ‘지역구 2선’ 김한정 의원은 최근 성명을 내고 “(이전 움직임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급기야 주광덕 시장이 팔을 걷었다. 지난 7일 별내면사무소 소회의실에서 주민들을 만나 여러 의견을 듣고 함께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아래 간담회 사진>

 


이는 국방부의 포천시 소재 육군 수송부대 이전 움직임에서 비롯됐다.

 

김한정 의원은 “5년간 포천에 있던 수송부대(건물 21동·수송차량 60대 규모)를 별내면(용암리)으로 이전하기로 해놓고 이를 별내면 주민 모르게 추진해왔다”고 밝혔다.
 
아울러 “주민 안전을 위한 고려나 사전 조치 없이 군사작전 식으로 이전을 추진하다가 이 소식을 접한 주민들의 반발이 불거지고 커지자 부랴부랴 상생 협력 운운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전이 현실화되면 별내면 일대에서 군 수송차량의 운행 빈도가 증가할 수밖에 없다. 특히 이전 예정지의 경우 편도 1차선 좁은 도로에서 일부 구간은 갓길조차 없는 비포장 상태라 사고 위험이 매우 크다”고 지적한 뒤 “군 당국은 지금이라도 당장 일방적인 계획을 철회해야 마땅하다. 남양주시 역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그동안 몰랐다면 ‘무능’이고 알고도 쉬쉬했다면 ‘무책임과 주민 무시’”라면서 강하게 유감을 표했다.
 
주 시장도 유감 입장을 분명히 했다. 간담회 자리에서 “이전에 따른 여러 우려에 깊이 공감하고 있다”며 “자치단체와 지역 주민이 철저히 배제된 이전 계획에 반대한다. 유감”이라고 말했다.
 
주 시장은 “항상 시민 안전과 지역 발전을 시정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고 강조하고 나서 “주민 목소리를 최대한 반영해 이전 계획이 철회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간담회에 참석한 주민들은 ‘일방적인 이전 계획 전면 철회’를 촉구했다.
 
또 군 부대 이전이 지역경제와 환경에 미칠 영향 등 다양한 측면을 고려한 심도 있는 논의를 요구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